술 취한 40대 "죽을거야" 바다에 '풍덩'
술 취한 40대 "죽을거야" 바다에 '풍덩'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8.05.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이 바다에 뛰어든 남성을 구조하고 있다.(사진=창원해경)
해경이 바다에 뛰어든 남성을 구조하고 있다.(사진=창원해경)

【거제인터넷방송】= 술에 만취해 자살을 하겠다며 바다에 뛰어든 40대 남성이 해경에 구조됐다.

창원해양경찰서는 13일 새벽 4시 4분께 창원시 성산구 삼귀어촌계 수산물장터 앞 해상에서 만취상태 자살기도자 A씨(43)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동료가 술을 마시고 만취상태에서 죽겠다며 바다에 뛰어들었다는 일행의 신고를 받고 즉시 해경구조대와 마산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에 급파했다.

창원해경구조대와 소방구조대는 귀산동 앞 바다에 빠져 있는 A씨를 발견하고 입수해 구조 인양했다.

해경은 인양당시 A씨는 술이 취해 횡설수설하고 체온이 다소 떨어진 상태였으나 의식은 있어 체온보호 조치를 한 뒤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