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서 '삼보' 국가대표 두 명 탄생
[영상] 거제서 '삼보' 국가대표 두 명 탄생
  • GIBNEWS
  • 승인 2018.04.2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앞두고 이재혁, 하종학 맹훈련 구슬땀

【거제인터넷방송】= 거제에서 삼보 국가대표가 탄생했습니다. 한 명이 아닌 두 명입니다. 

삼보는 러시아에서 유도와 레슬링 전통씨름을 접목시켜 만든 스포츱니다. 

최근 많이 알려지면서 아시아 선수권과 아시안게임까지 열려 나중엔 올림픽 정식 종목채택까지도 기대됩니다. 

코치 설명
-

시작은 유도였습니다. 그러나 삼보라는 블루오션을 알게 된 선수들이 빠르게 전향하면서 국가대표까지 치고 올라간 겁니다. 

국가대표에 이어 UFC에도 도전해보고 싶다고 합니다. 

 

이재혁 삼보 국가대표
-
 

하종학 삼보 국가대표 상비군
-


그러나 현실은 녹록치 않습니다. 마땅한 체육관도 없어 선수들이 사설 체육관에서 훈련하는 열악한 환경입니다. 

실력있는 선수들도 외지로 떠나가고 있습니다. 인프라 구축이 안됐기 때문입니다. 

코치
-

임준영 거제시 유도협회장
-

삼보라는 새로운 꿈을 향해 달려가는 거제청년들. 그 꿈을 응원합니다. 

거제 삼보의 중심지에서 조형록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