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장 선거, 민주당vs한국당 양당구도 압축
거제시장 선거, 민주당vs한국당 양당구도 압축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8.04.2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로부터 서일준(자유한국당), 변광용(더불어민주당), 문상모(더불어민주당)
좌로부터 서일준(자유한국당), 변광용(더불어민주당), 문상모(더불어민주당)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거제시장 출마 예비후보들이 연이어 사퇴하면서 거제시장 선거가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양당구도로 굳혀졌다. 

윤영 전 국회의원(무소속)이 갑자기 사퇴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은 서일준 후보(전 거제부시장) 체제로 힘을 끌어 모으고 있다. 일찌감치 공천을 확정짓고 표 밭 다지기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반면 5명의 예비후보로 출발한 더불어민주당은 '조폭스캔들'로 내홍을 겪으면서 변광용·문상모 예비후보만 살아남았다.

이들은 서로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문상모 예비후보는 끊임없이 변광용 예비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공격했다. 당의 승리를 위해서라고 한다. 여기에 같은 당 김해연·장운에 이어 무소속 윤영까지 가세해 힘을 보탠 모양세다.

문 예비후보의 공격에도 변 예비후보는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문 예비후보의 네거티브 전략에 휘둘리지 않고 정책적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결선 상대는 결국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후보로 정해졌다. 남은 건 후보검증 뿐.

이번 선거에서는 유독 '당의 승리', '지방정권 교체'라는 표현들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여·야' 또는 '진보·보수'라는 정형화 된 틀에 사로잡혀 지금 거제가 처한 현실을 제대로 직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는 거제의 현실을 직시하고 지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일꾼을 뽑는 자리다.

지금 거제는 예산과 조선경기 핑계대기 딱 좋은 환경이다. 그러나 "돈을 얼마나 버는 것보다 어떻게 쓰냐가 중요하다"는 말처럼 궁색한 변명보다는 실력으로 보여줄 수 있는 리더가 필요하다.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후보들은 이 점을 명심해 책임감있는 행보를 보여줘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