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상위, 거제서 영상산업 논의
부산영상위, 거제서 영상산업 논의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8.04.1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영상위 관계자들이 계룡산 전망대를 둘러보고 있다.
부산영상위 관계자들이 계룡산 전망데크에 설치된 안내판을 보고 있다.

 

【거제인터넷방송】= 부산영상위원회 관계자들이 거제를 찾았다. 박명균 거제시장 권한대행이 초청해서다.

부산영상위원회는 최근 개봉해 화제를 불러일으킨 ‘블랙 팬서’를 비롯해 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학교 등 부산을 영화 ․ 영상산업도시로 이끌었다.

박명균 권한대행과 조대은 부산영상위 사무처장은 부산시와 거제시가 영상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빼어난 자연풍광이 가장 큰 매력인 거제는 부산과 접근성 또한 좋아 부산이 담을 수 없는 자연풍광을 거제시에서 촬영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부산영상위 관계자들은 계룡산 전망대, 바람의 언덕, 전통한옥펜션 소낭구 등 거제의 주요 자원들을 둘러봤다.

조대은 사무처장은 “거제는 영화나 드라마 제작 관계자들을 유인할 수 있는 다양한 매력을 가진 도시”라며, “앞으로 마케팅 활동을 활발하게 펼쳐 나간다면 영상산업 도시로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전했다.

박명균 거제시장 권한대행은 “거제시는 영상을 통해 지역을 홍보하는 것이 가장 발 빠른 관광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앞으로 거제촬영 작품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사업을 비롯하여 연출 ․ 작가 ․ 로케이션 매니저 등을 대상으로 한 촬영지 소개 팸투어, 연출자와 시나리오 작가를 위한 창작공간 지원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펼쳐 영상산업을 육성·활성화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