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해상서 어선 전복 3명 구조, 4명 사망, 실종 4명
통영 해상서 어선 전복 3명 구조, 4명 사망, 실종 4명
  • 이회근 기자
  • 승인 2018.03.0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파도에 전복된 어선(사진=통영해경)
높은 파도에 전복된 어선(사진=통영해경)

【거제인터넷방송】이회근 기자= 경남 통영시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어선이 전복돼 선원 11명 가운데 7명이 구조되고 4명은 실종됐다.

6일 오후 11시35분께 경남 통영시 좌사리도 남서방 4.63㎞ 해상에서 쌍끌이 저인망 어선 제11제일호(59t급)가 전복됐다.
 
사고 선박에는 선장 이모(57)씨 등 한국인 6명, 베트남인 5명이 타고 있었다.
 
이 가운데 4명은 같은 선단 소속인 제12제일호가 구조했다.
 
통영해경은 수중수색을 통해 전복된 어선 내 조타실, 식당, 인근 2명을 찾았다.
 
5명은 실종상태여서 통영해경은 항공기, 경비정, 군 함정, 민간 어선들이 수색작업을 벌였다.
 
해경은 7일 오전 10시30분께 사고 인근 해역에서 실종자 1명을 추가로 찾았다.
 
해경은 구조된 6명을 삼천포 서울병원으로 이송했다.
 
그러나 호흡과 의식이 없던 상태로 이송된 선장과 통신장 백모(57)씨, 선원 안모(58)씨 등 한국인 3명은 사망했다.
 
구조된 나머지 베트남인 선원 3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헬기에서 촬영된 영상 (캡처=통영해경)
전복된 어선을 헬기에서 촬영한 영상 (캡처=통영해경)

 

6일 오후 11시35분께 “배가 넘어간다”는 교신 내용을 해상교통관제센터(VTS)에서 교신 내용을 듣고 통영해경이 긴급 구조에 나섰다.
 
통영해경은 출동지시를 내렸고 사고 현장 인근 해상에서 경비 중이던 1501함이 가장 먼저 도착해 구조 작업을 시작했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항공기 3대, 경비함정 27척, 해군 고속함정 2척, 민간어선 10척 등을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가 난 제11제일호는 같은 선단 제12제일호와 함께 지난 2일 삼천포항에서 출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