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사업부제 도입 대규모 조직개편
대우조선, 사업부제 도입 대규모 조직개편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6.12.0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총괄, 4본부/1원, 34담당, 159부. 부서 22% 축소

[거제인터넷방송]= 대우조선해양이 사업부제를 도입한 대규모 조직개편안을 내놨다.

대우조선해양은 기존 1소장, 7본부/1원, 41담당, 204부 이었던 조직을 1총괄, 4본부/1원, 34담당, 159부로 축소하는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지난해 30%의 부서를 줄인데 이어 또다시 22%의 부서를 감축한 대규모 조직 개편이다.

이번 대우조선해양 조직개편의 핵심은 사업부제의 실시다. 기존 생산, 설계, 사업, 재무 등 기능중심의 조직에서 선박, 해양, 특수선 등 사업본부 중심으로 조직이 개편된다. 이외에 관리조직은 재무, 회계 등을 담당하는 재경본부와 인사, 총무, 조달 등 지원 조직들을 총괄하는 조선소운영총괄이 맡게 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사업부내 신속한 의사결정과 책임경영이 강화되고, 선박과 해양제품이 뒤섞여 생산되는 혼류생산이 차단돼 생산성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조직을 선제적으로 슬림화함에 따라 수주물량과 매출 감소를 사전에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체 보임자의 약 50%가 보임에서 물러나거나 신규 선임돼, 조직이 한층 젊어지는 등 세대교체에 박차를 가했다는 평가다.

이번 세대교체로 조직 내부의 건전한 긴장감이 조성되고 역동성도 높이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는 실무능력과 도덕성, 리더십 등을 갖춘 보임자 후보 기준과 검증절차를 통해 보임자를 선정하고 향후에도 이를 통한 상시적인 세대교체를 이뤄나간다는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사업본부에 명확한 책임과 권한을 위임함으로써 이에 따른 평가도 명확해질 것”이라며 “이러한 책임경영 강화를 통해 회사의 경영정상화도 한층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