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무더위, 선풍기·에어컨 사용 시 화재주의
이른 무더위, 선풍기·에어컨 사용 시 화재주의
  • GIBNEWS
  • 승인 2016.06.1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 국민안전현장관찰단 위원 윤희신
▲ 윤희신 위원

본격적인 더위의 시작으로 선풍기·에어컨의 사용이 증가하면서 화재 발생 위험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곧 다가오는 장마철처럼 고온다습한 날에는 실내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냉방기의 사용이 많아진다.

국민안전처의 화재조사 통계에 따르면 지난 5년간(‘11~’15) 선풍기와 에어컨으로 발생한 화재건수는 총 346건으로 사상자 40명(사망 7, 부상 33)이 발생하였다. 선풍기·에어컨으로 인한 화재는 6월부터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시작하여 무더위가 절정에 이르는 8월에 최고조에 이른다. 올해는 이른 무더위로 인해 냉방기의 사용이 빨라지면서 벌써부터 선풍기와 에어컨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

6월 2일 인천 서구 연희동에서는 아이들이 자고 있는 침실에서 선풍기 발화추정화재가 발생하여 건물내부 일부가 불에 타고 진화 되었으며, 6월 5일 부산 주례동에서는 복합건물 11층 에어컨 실외기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실외기가 주차장으로 떨어져 차량이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하였다.

선풍기 화재는 모터 과열에 의한 경우가 많고, 에어컨은 실외기의 전기합선과 모터의 열축적으로 인한 화재가 주로 발생하여 냉방기 사용 시에는 다음사항을 주의해야 한다. 장기간 사용하지 않은 선풍기는 사용 전에 먼지를 충분히 제거하고, 오랫동안 사용하여 모터부분이 뜨겁게 느껴 질 때는 사용을 잠시 중단한다. 또한 에어컨은 실외기 전선이 낡거나 벗겨진 경우 전문가를 통해 전선을 교체하고, 실외기 내부에 먼지나 습기 등 전기가 잘 흐를 수 있는 이물질과 낙엽, 쓰레기 등을 제거해야 한다. 특히 보도 인근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는 행인이 버린 쓰레기 등이 쌓여 화재가 발생할 수 있어 주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여름철 에어컨 등 냉방기 화재는 대부분 관리 소홀에 따른 부주의에서 발생하므로, 간단한 화재 예방법을 숙지해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나기가 될 수 있도록 해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