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색병꽃나무
삼색병꽃나무
  • GIBNEWS
  • 승인 2013.09.0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도영의 들꽃이야기

안녕하세요? 거제도들꽃 장 도영의 들꽃이야기입니다.

오늘은 전설 이라는 꽃말을 가진 마술같이 3가지색으로 변하는 삼색병꽃나무를 소개합니다.

 
삼색병꽃나무 – 인동과 병꽃나무속.

원산지는 한국 이며 전국의 산에 분포하며 크기는 2~3m정도이며 산록의 양지바른 곳이나 암석지에서 많이 서식합니다.

 
꽃말 : 전설 

꽃모양이 마치 병을 거꾸로 세워놓은 모습으로 피며 꽃의 색깔이 세가지 색으로 변한다고해서 삼색병꽃나무라 부른답니다.

 꽃은 5월에 취산꽃차례로 피고 꽃부리는 옅은 녹색이고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집니다. 처음에 꽃봉오리가 벌어질 때는 새하얀 백색이었다가 점점 분홍색을 띤뒤 다시 옅은 붉은색으로 변합니다. 병처럼 생긴 꽃의 빛깔이 세가지로 바뀌는 까닭에 삼색병꽃이라는 이름이 붙어고 열매는 속이 여러칸으로 나누어져 각 칸에 종자가 들어 있는 형태의 삭과입니다. 열매 길이는 1~1.5cm이며 9월에 익으면서 2개로 갈라집니다.

삼색병꽃나무의 꽃은 병꽃류 가운데 가장 아름답고 전국의 산지에서 자라지만 꽃이 아름다워 관상용으로 심기도 합니다. 꿀을 따기 위해 밀원용으로 심는 경우도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